MY MENU

기고칼럼

부동산정보_기고칼럼

제목
[기고] 부자들은 상업용 부동산을 가장 선호한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2.26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74
내용
[기고] 부자들은 상업용 부동산을 가장 선호한다


부동산 투자로 인해 성취하고자 하는 목표는 결국 부자가 되기 위해서 일 것이다. “부자가 되고 싶으면 부자를 따라하면 된다”라는 말이 있듯이, 현재 부자인 사람들이 무엇에 투자하고 어떻게 돈을 벌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 또 부자들을 분석한 내용을 기반으로 그들을 벤치마킹(Benchmarking)하는 것이 가장 빠르게 부자가 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1월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하나은행 일부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 내역을 분석해 ‘2018 한국 부자보고서(2018 Korean Wealth Report)'를 발표했다. ‘2018 한국 부자보고서’ 중 상업용 부동산 투자현황 내용을 살펴보면 전체 응답자의 82.9%는 상업용 부동산을 최소 한 채 이상 보유하고 있다고 응답했고 두 채 이상 보유한 응답자도 74.3%로 조사됐다. 상업용 부동산의 세부 종류로는 상가와 건물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2018년 부동산 투자 계획에서도 상가와 건물에 투자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가 47.6%로 가장 높았다. 투자용 주택, 아파트에 대한 투자의향은 16.7%로 나타나 상가와 건물의 뒤를 이었다. 다만 상가와 건물의 경우 전년 조사 대비 9%p 감소했고 투자용 주택 및 아파트는 5%p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아파트 값이 많이 오르면서 아파트에 대한 투자 선호도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대비 올해 상가와 건물에 대한 투자 선호도 수치가 소폭 떨어지긴 했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부자들은 부동산 중에서도 상가나 건물 등 상업용 부동산 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월 임대수익 형태를 선호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부자들이 무조건 정답이라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통계조사에서도 나와 있듯이 확실한 것은 부자들은 현재 상가나 건물 등 상업용 부동산 투자를 통해 부를 축적하려 하고, 또 재산을 불려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부자들의 성향은 어떨까. 그들은 자신이 투자하려는 상품에 대해 꼼꼼하게 공부하며 투자 대상에 항상 푹 빠져 있다. 또한 투자를 결정하기까지 시간을 투자해 깊게 고민하고 확실 하다고 판단이 될 때 투자에 나선다. 물론 투자 실패의 쓴맛을 보기도 하지만 그럴수록 투자 의지를 확고히 하고 더욱 더 신중하게 투자 경험을 쌓아나간다. 실전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끈기를 가지고 투자시장의 문을 두들기면 결국 성공을 거둘 수 있다. 

부자들이 항상 하는 고민은 “어떻게 하면 돈을 더 불릴 수 있을까” 이다. 그들은 현재 가지고 있는 자산을 늘릴 수 있는 방법, 무엇에 투자해야 돈을 불릴 수 있을지 등에 대해 끊임없는 고민을 한다. 고민에 따른 부자들의 행동이 상업용 부동산 투자라면, 부자가 되고 싶은 이들 또한 상가에 관심을 가져볼 만 하다고 생각한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