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부동산컨텐츠

부동산컨텐츠

제목
공공분양 아파트, 연말까지 1만여 가구 공급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11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56
내용
공공분양 아파트, 연말까지 1만여 가구 공급

인근 시세대비 저렴한 분양가로 인기...검단신도시 첫 번째 공공분양
연말까지(10월~12월) 9개 단지 1만692가구(일반6996) 공곱




상대적으로 분양가가 저렴한 ‘공공분양 아파트’가 연말까지 1만여 가구가 공급된다.

특히 검단신도시, 다산신도시, 구로 항동지구, 하남 감일지구 등 주요 신도시 및 택지지구에 공급될 예정으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부동산정보업체에 따르면 연말까지(10월~12월) 전국에 공급되는 공공분양 아파트는 9개 단지 총 1만692가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 인천 검단시도시 1개 단지, 1452가구 ▲ 남양주 다산신도시 1개 단지, 878가구 ▲ 서울 구로 항동지구 2개 단지, 943가구 ▲ 하남 감일지구 2개 단지, 1662가구 ▲ 수원 고등지구 1개 단지, 4086가구 ▲ 과천 지식정보타운 1개 단지 647가구 가구 ▲ 대구 연경지구 1개 단지, 1024 가구 등이다.

‘공공분양 아파트’란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혹은 토지주택공사 등 공적 사업주체가 공급하는 국민주택을 말한다. 

최근에는 대형사가 시공하는 민간참여가 늘면서 브랜드 아파트를 인근 시세대비 저렴하게 마련할 수 있어 실수요자들이 많이 찾고 있다. 특히 신도시나 택지지구에 공급되는 공공분양 아파트는 입지가 최중심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아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공공분양 아파트는 저렴한 분양가로 인해 수천만원 프리미엄(웃돈)이 붙기도 한다. 

실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위례신도시 A2-11블록에 위치한 ‘위례 자연앤 래미안이편한세상’ 전용면적 84.98㎡은 지난달 10억9600만원에 거래가 되면서 분양가 대비 6억원이 넘는 웃돈이 붙어있다. 

광교신도시의 대장주 아파트로 꼽히는 ‘광교 자연앤 힐스테이트(A12블록)’의 전용면적 84.53㎡에도 지난 8월 10억2500만원에 거래되면서 6억 2500만원이나 웃돈이 형성돼 있다.

분양시장에서 인기도 좋다. 지난 7월 구로 항동지구에 공급됐던 ‘항동지구 3단지’ 공공분양 아파트는 총 164가구 모집에 2691명이 청약을 신청해 16.4대 1의 1순위 평균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보다 앞서 4월에 부산시 북구 만덕동 만덕5구역에서 공급된 e편한세상 금정산'은 최고 7.2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며 전 주택형 청약 접수를 마감했다. 평균 청약경쟁률은 2.41대 1을 보였다. 부산 분양시장이 침체된 상황임을 감안하면 선전한 결과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치솟는 매매가로 무주택자들이 내 집 마련에 나서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공공분양아파트를 찾고 있다”며 “분양가가 합리적으로 책정하는 경우가 많아 가격 상승에 따른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어 내 집 마련을 하는 실수요자라면 올해 막바지 공공분양 물량을 눈 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수도권 마지막 2기 신도시인 인천 검단신도시에서는 첫 번째 공공분양 아파트가 공급된다. 

금호건설은 오는 11월 초 검단신도시 AB14블록에서 ‘검단 금호어울림 센트럴’을 분양한다. 검단신도시 내 첫 번째 공공분양 단지로 지하 2층~지상29층, 13개 동, 전용면적 74㎡/84㎡, 총 1,45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또한 중심상업지구가 위치한 검단신도시의 최중심 입지로 단지 인근에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선 신설역(2024년)이 예정돼 있어 역세권을 자랑한다. 단지내 어린이집을 비롯해 단지 옆으로는 초등학교, 고등학교, 중학교가 나란히 신설될 예정이다. 단지 남측으로는 중심상업지구가 위치해 이용이 편리하다.

분양관계자는 “검단신도시에 공급되는 첫 번째 공공분양 물량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될 예정이다”라며” 수도권에 거주하는 청약저축 또는 청약종합저축에 가입한 무주택세대구성원 이라면 무주택 기간에 관계없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GS건설은 오는 11월 다산신도시 진건지구 B-3블록에서 전용면적 60~85㎡, 9개 동, 총 878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인근에 공공청사 및 초등학교 부지가 예정돼 있다. 경의중앙선 도농역이 멀지 않고 차량을 이용하면 강변북로, 올림픽대로, 외곽 순환도로, 북부 간선도로 등으로도 진입이 수월하다. 

대우건설은 오는 11월 경기 수원시 고등지구에서 '수원역 푸르지오자이'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59~101㎡, 총 4086가구 규모로 이 중 749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지하철 1호선· 분당선 수원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수원초교, 수원여자고교가 가깝다. 

LH는 12월 하남 감일지구 B3블록과 B4블록에 각각 815가구, 847가구 규모의 공공분양 아파트를 공급한다. 전용면적 74㎡, 84㎡ 중소형으로 구성되는 단지다. 하남 감일지구는 2010년 3차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된 하남시 감일동과 감이동 일원에 조성되는 택지지구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이달 서울 구로구 항동 항동지구에 공공분양아파트 ‘항동지구 2·4단지’를 분양한다. 2단지는 전용 59~84㎡, 총 646가구 중 394가구 일반에 공급되며, 4단지는 전용 59㎡, 총 297가구 중 190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서부간선도로, 서울외곽순환도로 시흥IC가 인접해 서울과 수도권 전역으로 가기 쉽다. 

이밖에 지방에서는 LH가 오는 12월 대구광역시 북구 연경지구 S1블록에서 1024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김다혜 차장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