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창업컨텐츠

창업컨텐츠

제목
첫 사업은 망할수록 좋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22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26
내용


첫 사업은 망할수록 좋다

창업 현실과 달리 성공에만 초점 맞춰
첫 사업에 필요한 것은 실패에 대한 경험

사업으로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공통으로 하는 말이 있다. 바로 과거에 실패한 경험담이다. 지금은 화려해 보이는 CEO도 그 성공의 이면에는 과거의 실패가 뒷받침되어 있다. 이들은 “아무리 철저히 준비해도 한 번에 성공하기는 어렵다”고 입을 모은다. 

특히 세계적으로 유명한 CEO 중 첫 사업에서 크게 실패한 사람이 많다. 포드 자동차의 헨리 포드는 2년 동안 5번의 부도를 내고 회사 문을 닫았다. 그 후 또다시 2년 뒤에 오늘날의 포드 자동차를 세워 유명한 자동차 모델을 생산하게 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 빌 게이츠는 불과 17살의 나이에 폴 앨런과 창업을 했다가 사업을 접었다. 여기서 포기하지 않고 이 둘은 다시 의기투합해 마이크로소프트라는 거대한 소프트웨어 왕국을 건설한다. 

성공한 스타트업 기업으로 꼽히는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도 과거에 수제가구 사업을 해서 망한 이력이 있다. 그 외에도 알려지지 않은 성공한 기업 중에 실패와 시행착오를 겪지 않는 곳은 극히 드물다. 구글은 프로젝트가 실패하면 그 팀에게 보너스를 주고 포상 휴가를 보낸다. “빨리 실패하고, 더 많이 실패할수록 성공한다”는 기업 문화가 자리 잡은 까닭이다. 

물론 첫 사업으로 성공을 거둔 사례도 있다. 하지만 그 성공이 언제까지 계속되느냐가 관건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자영업자의 최근 5년간 신규 창업 대비 폐업 비율은 국세청 자료에 의하면 72%가 넘는다. 이처럼 국내의 창업 실태는 성공보다 실패할 확률이 압도적으로 높지만 정작 성공담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 

창업이 성공할 확률이 희박하다는 소리는 누구나 한 번 쯤 들어봤지만, 실패를 예상하고 창업하는 사람은 없다. ‘설마 내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장밋빛 미래만 꿈꾸고, 실패할 경우를 대비하지 않았다가 뒤늦게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창업을 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성공담보다 실패담이다.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A씨는 직장을 다니면서 몇 년간 치밀하게 창업을 준비했다. 그는 야간에 경영학과를 다니며 사업에 필요한 인맥도 쌓았다. 창업 아이템을 정한 뒤에는 주말마다 경쟁 업체를 찾아가 시장 조사를 했고, 영업 전략까지 세심하게 준비했다. A씨의 준비된 창업은 성공적이었다. 회사 근처에서 의류 매장을 하며 월급을 넘는 수익구조를 만들었다. 장사가 잘될 무렵 회사에는 구조조정 바람이 불었고, 그는 미련 없이 회사를 그만뒀다. 

직장을 관두고 본격적인 사업가가 된 A씨는 인근에 매장을 하나 더 열었다. 그런데 얼마 안 가 의류 매장은 유행이 지나면서 매출이 감소하기 시작했고, 인터넷 쇼핑몰의 저가 경쟁에 밀려 손해를 보고 장사를 접을 수밖에 없었다. 직원을 내보내고 온 가족이 매달려 봤지만, 건물주가 바뀌면서 높아진 임대료 때문에 더 버틸 수가 없었다. 

A씨는 ‘사업을 시작하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보다 중요한 것은 ‘첫 사업이 망했더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다. 그는 아마 직장을 그만두지도 않았을 것이고, 매장을 더 늘리지도 않았을 것이다. A씨는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충분히 사전 조사를 했다고 생각했지만 정작 제일 중요한 한 가지를 빠트렸다. 바로 ‘실패에 대한 경험’이다. 

물론 실패만 해서는 성공할 수 없다. 하지만 실패를 감수하지 않으면 성공할 기회를 잡기 어렵다. 실패했다는 것은 곧 시도했다는 뜻이다. A씨가 이제부터 해야 할 일은 실패에 대한 자책이 아니라 지금부터라도 잘못을 반복하지 않도록 원인을 분석하고, 창업의 필연적인 실패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일이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